성남문화재단, 11인이 선사하는 '극한의 움직임' 선뵌다
성남문화재단, 11인이 선사하는 '극한의 움직임' 선뵌다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9.29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기량 남성무용수들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만날 수 있는 'Movement' 선보여

▲ 'Movenent'의 공연 모습.

[성남=광교신문] 성남문화재단이 한국 최고기량의 남성무용수들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만날 수 있는 'Movement'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2일(화) 오후 8시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만나는 'Movement'는 완성도 높은 작품성과 화제성을 갖춘 작품들을 선별해 선보이는 2018 성남아트센터 마스터즈 시리즈 다섯 번째 무대이자, 2018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문화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의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선정작이다.

'Movement'는 작품의 제목처럼 움직임을 바탕으로 여러 장르의 춤과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고 있는 현대무용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관객들이 각기 다른 자아를 통해 다른 시선으로 춤을 바라볼 수 있어 한 무대에서 다양한 춤과 움직임의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공연단체인 툇마루무용단은 한국적 정서를 현대무용에 접목해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 한국적인 현대춤 언어로 우리 춤의 세계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88 서울올림픽, 96 애틀랜타올림픽, 2002 한일월드컵 개막식을 비롯해 스페인, 불가리아, 영국, 독일, 미국 투어 등 전 세계에 한국 현대무용의 기량과 예술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동계패럴림픽 폐막식에서는 청각장애 무용수와 30명의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의 라이브에 맞춰 꽃을 연상시키는 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번 'Movement' 공연은 순수무용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젊은 남성무용수들만의 극한의 움직임으로 그들만의 넘치는 패기와 폭발하는 에너지를 관객들이 생생하게 느낄 수 있고, 현대무용 외에도 팝핀이나 비보이 등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의 언어를 접목해 관객들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간다.

성남문화재단은 이번 공연이 무용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관객들에게 춤에 대한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