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청년작가 기획전 올해 마지막 전시
성남문화재단, 청년작가 기획전 올해 마지막 전시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9.27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28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에서 진행

▲ '송지혜: 대롱대롱' 작품 모습.

[성남=광교신문] 성남문화재단이 지역 청년작가들의 성장에 밑거름이 되고자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남청년작가전의 올해 마지막 전시로 '송지혜: 대롱대롱'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송지혜 작가는 현대사회에서 느끼는 인간의 불안감과 두려움, 공포 등을 주제로 사회적 이면, 개인의 내적 갈등,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탐구하며 심각하거나 무거운 주제를 작가 특유의 유모어로 비틀며 그 안에서 재미를 추구한다.

작가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이나 사물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있지만, 그 안의 내용은 꽤 직설적이다. 인간의 모습을 곤충이나 음식 등에 조합하거나 변형한 작업은 작가 특유의 놀라운 상상력과 풍부한 감성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신작 '대롱대롱'(2018)은 작가 자신이 매일 사용하는 안경, 빗, 자동차 열쇠 등이 흰색 플라스틱 바구니에 하나하나 검은색 스프링 줄로 연결돼 있다. 매일 찾게 되는 물건, 없어도 문제는 없지만, 막상 소유하지 않고 있으면 불편한 물건들로 현대인이 피할 수 없는 일상풍경, 일종의 불편한 진실을 역설적으로 이야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