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태 화성부시장, 궁평항과 전곡항 방문해 태풍 대비 긴급현장 점검
황성태 화성부시장, 궁평항과 전곡항 방문해 태풍 대비 긴급현장 점검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8.08.2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풍 피해를 막고자 궁평항 인근 육상으로 옮겨진 선박들
[화성=광교신문] 황성태 화성부시장이 23일 오전 9시 수협, 항포구별 어촌계와 함께 궁평항과 전곡항 일대를 방문해 ‘제19호 태풍 솔릭’북상에 따른 대응상황 점검에 나섰다.

황 부시장은 선박 대피 및 시설물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태풍대비 철저한 준비를 요청했다.

시는 이날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태풍 특보 해제 시 까지 특별 관리에 나섰으며, 크레인 4대를 동원해 궁평항 49척, 매향 2항 32척 등 총 255척의 어선을 육상으로 인양·결박 조치했다.

또한 정전을 대비해 수산물 직판장에는 예비발전시설 2대 등을 긴급 배치했으며, 태풍이 관내를 진입하는 새벽 3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각 항에서 현장 비상근무로 태풍 피해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태풍 솔릭은 강한 풍랑을 동반한 중형급 태풍으로 서해안을 따라 올라와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