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기업 등 자투리공간에 텃밭 조성 지원
아파트·기업 등 자투리공간에 텃밭 조성 지원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8.07.2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오는 8월 12일까지 신청 접수…8개 단체 선정 예정

▲ 용인시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아파트나 기업, 복지시설 등 단체 건물의 자투리 공간을 도시농업 교육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텃밭 조성을 지원키로 하고 다음달 12일까지 참여단체를 모집한다.

이 프로그램은 단체 구성원들이 직접 텃밭을 가꾸면서 농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자연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된 것이다.

신청 자격은 관내 단체로 최근 3년 동안 텃밭 조성과 관련된 민간보조를 받은 적이 없고, 텃밭을 조성할 수 있는 33㎡이상의 공간이 확보된 곳 등이다.

시는 8개 단체를 선정해 10월까지 텃밭 설치비, 모종·농기구 등을 지원하고 텃밭 연계 교육 강사를 파견해 텃밭을 가꿀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신청을 원하는 단체는 용인시 농업기술센터 공지사항에서 세부 내용을 확인한 후 관련 서식을 내려 받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생태 텃밭은 녹색 도시 환경을 만들고 도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관내 기관 및 단체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