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광교행사
'허난설헌' '여형사 다모'…"인문 탐방 간다"성남 분당도서관 100명 모집
박재영 기자  |  958fa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4  08:4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kakao
   
▲ 지난해 6월 21일 광명시 충현박물관에서 진행된 길 위의 인문학 탐방 때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조선시대의 사회적 규범 속에서도 주체적 삶을 살았던 허난설헌, 여형사 다모 등 6명 여성을 재조명하는 강연·탐방 무료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시는 오는 29일 오전 10시부터 분당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길 위의 인문학’에 참여할 시민 100명을 모집해 운영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공공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사업’에 분당도서관이 선정돼 1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데 따른 것이다.

참여 시민은 오는 6월 7일부터 7월 19일까지 기간에 6차례의 인문학 강연과 3차례의 현장 탐방, 후속 모임 등 모두 10차례의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이중 인문학 강연은 한국학중앙연구원·규장각 연구원, 작가 등을 초빙해 분당도서관 시청각실에서 강의를 진행한다.

1차시 허난설헌, 여자로 태어난 것이 아쉽구나, 2차시 다모, 조선의 여형사, 검객, 그리고 한 여인, 3차시 사주당 이씨, 자각과 자득, 여성의 한계를 넘어서다, 4차시 김만덕, 전하, 금강산 한번 다녀오고 싶습니다, 5차시 명성황후, 경회루의 마지막 연회, 6차시 김금원, 남장하고 산에 오른 조선 여성을 주제로 각각 강연이 열린다.

이와 연계한 현장 탐방도 이뤄진다.

1차는 강릉 허난설헌 기념관, 오죽헌, 2차는 용인 사주당 이씨 묘, 정몽주 선생 묘, 심곡서원, 3차는 여주 명성황후 기념관, 세종대왕릉, 신륵사에서 진행된다.

이어 7월 19일 분당도서관 시청각실에서 강연과 탐방 내용을 총괄하고 의견을 나누는 후속 모임을 한다. ‘21세기, 조선의 걸크러쉬를 만나다’를 주제로 토론도 한다.

분당도서관은 올해로 4년째 관련 사업에 선정됐다. 해마다 100여 명씩 모두 300여 명의 시민이 무료로 길 위의 인문학 강연과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20180526_21134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중부대로 55번길 10-1 영통빌리지 203호 광교신문 광교본사
대표전화 : 031)321-1369  |  팩스 : 0303-0321-1328  |  카톡 : poust  |  비상전화 : 070-8064-340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00044 (2006.4.14)  |  발행인·편집인 : 지용진  |  DESK : 시민편집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용진
광교신문 기사 콘텐츠 일체의 편집(Head 및 Section 등)은 시민편집단을 통해 조회수 호응도 등을 수렴한 결과임을 밝힙니다.
Copyright © 2006 광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kg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