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 벅’으로 하나된 부천과 중국
‘펄 벅’으로 하나된 부천과 중국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8.04.1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펄벅기념관, 오는 18일 중국 쩐지앙 펄벅기념관과 협정

▲ 부천펄벅기념관

[부천=광교신문] 부천과 중국이 ‘펄 벅’을 통해 하나로 뭉친다.

부천펄벅기념관은 오는 18일 오전 10시 부천문화재단 대회의실에서 중국 쩐지앙(鎭江·진강) 펄벅기념관과 상호 문화교류 관계 수립 협정을 체결한다.

협정식엔 외사판공실 부주임 쉬더청(許德成) 단장 등 중국 측 관계자 5명, 부천문화재단 및 부천펄벅기념관, 부천시 문화예술과, 한국펄벅재단 등 국내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9월 부천펄벅기념관의 중국 방문 뒤 이어지는 첫 방한이다.

협정을 통해 부천은 중국과 펄 벅 관련 유물, 학술자료 등을 공유하고 국제 네트워크 구축과 교류를 위해 힘쓸 방침이다. 협정 뒤엔 부천시박물관, 부천아트벙커B39, 심곡천 등 문화공간과 산업시설을 둘러볼 계획이다.

부천펄벅기념관 김광연 관장은 “부천시와 쩐지앙시는 지난해부터 펄 벅 문화유산 콘텐츠를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교류사업을 준비해왔다”며 “이번 협약식이 유물, 학술, 인적 교류 등 한중 간 상호 협력과 우호 증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천펄벅기념관은 부천의 동아시아 최초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지정을 계기로 미국, 중국과 ‘펄벅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 미국 펄벅인터내셔널과 펄벅문화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협정을 통해 국제적인 펄 벅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중장기적인 국제교류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