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자판기’ 통해 '소설'과 '시' 함께 접해
‘문학자판기’ 통해 '소설'과 '시' 함께 접해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8.01.2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시청사·경전철역 등 5곳에…문학작품 쉽게 접하도록

▲ 문학자판기

[용인=광교신문] 버튼만 누르면 시, 수필 등 문학작품이 인쇄된 종이가 나오는 무료 ‘문학자판기’가 용인시에 첫 등장했다.

용인시는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학작품을 쉽게 접하고 즐기도록 시청로비와 경전철 역사 4곳(기흥역, 동백역, 운동장·송담대역.전대·에버랜드역) 등 5곳에 ‘문학자판기’를 전국 최초로 설치했다고 밝혔다.

문학자판기는 제조업체 ‘구일도시’가 만들어 특허출원한 것으로 용인시가 2천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5대를 구입해 공공장소에 설치했다.

그동안 북 페스티벌이나 북콘서트 등의 부대행사로 문학자판기가 선보인 적은 있지만 공공장소에 설치되는 것은 용인시가 처음이다.

가로 33㎝, 세로 25㎝, 높이 1m의 이 문학자판기는 정면에 짧은 글 버튼과 긴 글 버튼 중 하나를 누르면 3초 후 폭 8㎝의 종이에 작품이 인쇄돼 나온다. 짧은 글 버튼을 누르면 500자 이하의 글이, 긴 글 버튼을 누르면 500자 이상∼최대 2000자까지의 작품이 인쇄돼 있다. 종이 하단에는 도서관 소식, 문화행사 등 시정정보도 담긴다.

문학작품은 구일도시가 저자들로부터 사용허가를 얻은 1,000건의 문학콘텐츠(소설 500개, 시·명언 200개, 수필 300개)가 담겨 있으며, 매달 새로운 콘텐츠가 추가될 예정이다.

문학자판기는 파리, 런던 등 유럽의 지하철역 등에 설치돼 호응을 얻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지난해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 국제도서전’에 첫 선을 보여 SNS상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새로운 독서 트렌드에 대해 고민하다 바쁜 현대인들이 누구나 쉽고 부담없이 문학을 접할 수 있는 문학자판기를 도입했다”며 “5곳에 운영하면서 시민 호응이 좋으면 설치 장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