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독일과 '교류·협력방안' 물꼬 튼다
경기도, 독일과 '교류·협력방안' 물꼬 튼다
  • 김재영
  • 승인 2017.02.0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협력 방안, 독일의 정치·경제발전 사례, 경제우호협력 강화 등 의논할 예정

▲ 도는 지난해 5월 2일 바이에른주와 MOU를 맺고 산학연 연구개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바이에른주는 독일에서 가장 면적이 큰 자치주로 지역내총생산(GRDP)이 국내총생산(GDP)의 18%를 상회하는 독일 경제의 중심지역이다.

[경기=광교신문] 경기도는 남경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청 서울사무소에서 슈테판 아우어(Stephan Auer) 주한 독일대사를 만나 경기도와 독일 간의 교류·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면담에서 ▲경기도와 독일 간 경제협력 방안 ▲독일의 정치·경제발전 사례 ▲경기도와 바이에른주(州) 간 경제우호협력 강화 등에 대해 의논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 5월 2일 바이에른주와 MOU를 맺고 산학연 연구개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바이에른주는 독일에서 가장 면적이 큰 자치주로 지역내총생산(GRDP)이 국내총생산(GDP)의 18%를 상회하는 독일 경제의 중심지역이다.

또, 아우어 대사로부터 시그마 가브리엘(Sigmar Gabriel) 독일 외무장관의 서신을 전달받고 도와 독일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관심도 당부할 예정이다.

남 지사는 지난해 11월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oder) 전 독일 총리 주재 베를린 오찬에서 당시 독일 부총리 겸 경제에너지부 장관이던 가브리엘 장관과 접견한 바 있다. 당시 오찬에서 남 지사는 일자리 창출 방안, 연정, 경기도와 독일 간 협력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아우어 대사는 독일 외무부 본부 EU 코디네이션 그룹 과장, 이탈리아 주재 독일대사관 등을 역임한 정치·외교 전문가로 지난해 9월 독일대사로 부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