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민·관 상생 소상공 특례보증 확대해
고양 민·관 상생 소상공 특례보증 확대해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7.01.16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 고양시 4억 출연으로 40억원 한도 신용보증서 발급 시작

▲ 이번 지원으로 영세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는 물론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사금융 고금리 이용과 연체의 악순환을 방지하는 등 사회적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고양=광교신문] 고양시가 불황의 늪에 빠진 국내 경제의 영향으로 자금난 부족 등 경영안정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시는 경기신용보증재단에 특례보증지원 사업비 4억원을 출연했고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는 10배에 해당하는 40억원 한도에서 신용보증서 발급을 시작함으로써 소상공인 약 200여명 이상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또한 전국 최초로 ▲스타필드 고양점 ▲이케아 고양점 ▲롯데아울렛 원흥점 ▲일산 벨라시타의 4개 민간 기업들과 협치적 상생방안으로 지난 12월 체결한 ‘소상공인을 위한 특례보증 출연’ MOU를 통해 17억원의 재원을 확보함으로써 170억원의 보증한도액을 마련해 올해부터 자금이 풀리게 된다.

이번 지원으로 영세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는 물론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사금융 고금리 이용과 연체의 악순환을 방지하는 등 사회적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고양시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28억원을 출연해 관내 1,445개 소상공인에 252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받아 자금난 해소에 많은 기여를 했다.

기타 고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 고양지점(☎1577-5900), 인터넷(www.gcgf.or.kr), 고양시청 콜센터(☎031-909-9000)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