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근대를 걷다’, 광교광역환승센터에서 23일까지 마지막 전시
‘수원의 근대를 걷다’, 광교광역환승센터에서 23일까지 마지막 전시
  • 지용진
  • 승인 2021.10.14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근대 역사와 문화, 주요 시설 소개
▲ ‘수원의 근대를 걷다’, 광교광역환승센터에서 23일까지 마지막 전시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오는 10월 23일까지 광교광역환승센터 지하 1층에서 순회전시회 ‘수원의 근대를 걷다’를 연다.

지난 4월 ‘수원의 근대를 걷다’는 수원시가 2017~2020년 발간한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 북’에서 다룬 4개 권역의 역사와 문화, 주요 시설을 소개하는 순회 전시회다.

수원 구 부국원·수원역 금수탑·인쇄소 골목 등 수원의 근대화 과정을 볼 수 있는 장소와 화성행궁·북수동성당·김세환 집터, 수원천변을 따라 형성된 우시장·전통시장·공구상가, 축만제·구 농촌진흥청·서울농과대학 등을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수원 근대 인문기행 스토리텔링 북은 신작로 근대를 걷다 대한독립의 길을 걷다 사통팔달의 길을 걷다 농업혁명의 길을 걷다 등 네 권으로 구성된다.

지난 6개월 동안 수원시청·수원박물관·수원역환승센터 등 9개소에서 순회전시를 했고 광교광역환승센터에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민의 추억이 얽혀있는 순회 전시가 많은 이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며 “전시를 관람하시고 추억을 되새겨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