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미리 만난 미래’
‘일상에서 미리 만난 미래’
  • 지용진
  • 승인 2021.10.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퓨처쇼 2021’에서 엿보다
▲ ‘일상에서 미리 만난 미래’
[시흥=광교신문] 시흥시가 유치한 미래기술 체험·전시행사인 경기도 ‘퓨처쇼 2021’이 시민들의 큰 관심과 호응 속에 지난 10일 막을 내렸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퓨처쇼2021’은 ‘디지털 산책’을 주제로 지난 7일부터 나흘간 배곧 아브뉴프랑광장에서 진행됐다.

총 15개 기업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는 가상/증강현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을 산책형 워킹스루 방식으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행사 첫날과 3일차에 열린 드론 군집 라이트쇼는 300대의 드론을 활용해 AI얼굴, 드론택시, QR코드 등 다양한 이미지를 배곧 생명공원 밤하늘에 화려한 빛으로 수놓아 시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더불어 시흥시 스마트 혁신기술 시범 서비스로 운영하는 자율주행 순찰로봇 ‘골리’를 비롯한 서울대학교 미래모빌리티센터의 자율주행 ‘마중’ 서비스 등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행사에 참가한 한 시민은 “내게 필요한 눈 측정서비스를 알려주며 VR 헤드셋을 통해 이를 측정하는 체험이 신기했고 비트에 맞춰 악기를 연주하는 인공지능 콘서트와 드론쇼는 관람을 더욱 즐겁게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다양한 미래기술 체험부스를 방문한 뒤 “시민들이 일상에서 미래기술을 경험해보고 즐기는 뜻깊은 행사였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첨단기술을 활용해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미래도시상을 읽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