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등 40곳 산재예방 컨설팅 지도·점검
건설현장 등 40곳 산재예방 컨설팅 지도·점검
  • 지용진
  • 승인 2021.10.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22일까지 대상 현장 방문해 안전수칙 교육 등 제공
▲ 건설현장 등 40곳 산재예방 컨설팅 지도·점검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12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산재사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건설·운수창고업 등 고위험 현장 40곳을 대상으로 안전 컨설팅을 겸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고위험 현장의 4대 재해 발생 가능성 등을 진단하고 안전조치가 미흡한 현장에는 컨설팅을 제공해 산업 재해를 예방하려는 것이다.

이번 점검은 경기도와 시의 산재예방 담당 부서 공무원, 노동안전지킴이로 구성된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해 안전 진단을 한 후 현장관리자 및 작업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컨설팅을 제공한다.

시는 앞선 4월부터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한국노총용인지부를 사업 수행자로 선정해‘노동안전지킴이’를 선발·운영해왔다.

이들은 건설안전분야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들로 관내 50인 미만 건설·제조 현장 등을 점검해 근로자 안전수칙, 산업안전보건기준, 안전재해 예방조치, 적정 인력배치 등을 살피고 개선이나 보완점을 지도한다.

이를 통해 시는 지난 4월부터 관내 543곳 건설 현장의 안전수칙 위반 여부를 점검하고 1589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해 개선할 수 있도록 도왔다.

시 관계자는 “노동안전지킴이들이 현장을 세심하게 관리해 안전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산재사고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