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로 행복한 용인시를 만들겠습니다”
“문화로 행복한 용인시를 만들겠습니다”
  • 지용진
  • 승인 2021.09.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시장·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용인시 문화 정책 방향 모색
▲ “문화로 행복한 용인시를 만들겠습니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 문화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문화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열렸다.

10일 용인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미래는 문화가 답이다 문화로 가는 길’이 바로 그것.이날 토크콘서트에는 백군기 용인시장과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가 용인시의 문화 정책과 사업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은선 문화네트워크 혜윰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토크콘서트는 박 대표이사의 특강으로 시작됐다.

박 대표이사는 이 자리에서 ‘미래문화산업-문화시대와 지역문화’를 주제로 지역문화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용인시만의 문화정책 수립 방안과 관련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백 시장과 박 대표이사의 본격적인 담론이 이어졌다.

이들은 용인시의 문화 정책에 대해 살펴보고 문화자원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 방법, 역사문화자원 관리 및 활용 방안, 인프라 구축 계획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박 대표이사는 “문화는 결국 사람이다 지역문화의 발전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민간에서 주도하고 지자체와 정부는 이들이 다양한 문화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통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문화가 주는 위로와 감동을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용인만의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며 “문화로 행복할 수 있는 용인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자리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