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 개 업소에 100만원씩 지원
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 개 업소에 100만원씩 지원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9.0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금지·제한에 준하는 타격 입은 10개 업종 대상
▲ 고양시, ‘정부 지원 사각지대’ 놓인 8천 개 업소에 100만원씩 지원

[고양=광교신문] 고양시가 9일 코로나19로 운영난을 겪고 있는 8천여 곳 업소에 총 80억원 규모의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대상은 그동안 정부나 시에서 지원을 받지 못했지만,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10개 업종이다.

구체적으로는 여행업 화훼농가 어린이집 학교급식 공급농가·업체 버스·택시 종사자 농촌체험·치유교육농장 길벗가게 종교시설 등으로 개소당 100만원씩 지급 예정이다.

또한 올해 2월 거리두기 2단계 기간, 4월 고양시 긴급멈춤 방역기간 당시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졌지만 별도 지원을 받지 못했던 주짓수·킥복싱 체육관, 무도학원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은 개소당 200만원씩 지급받게 된다.

고양시는 집합금지·제한 등 시에서 내린 ‘코로나19 행정명령’을 성실히 이행한 업소를 대상으로 작년부터 올해까지 3차례에 걸쳐 총 335억원의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이재준 고양시장은 ‘2년 가까이 코로나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꼭 영업제한 명령을 받지 않았더라도 개점휴업 상태이거나 매출감소 등 영업제한에 준하는 타격을 입은 업종이 있을 것이다’라고 판단하고 8월부터 한 달 간 업종별로 6차례의 간담회를 열어 현장 대표·관계자의 현실적 고충을 직접 듣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여행업이다.

여행업체들은 집합금지에 준하는 개점휴업 상태가 2년째 계속되며 고사 위기에 처했다.

고양시에서 여행업을 운영하는 A씨는 “매월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용을 내기 위해 2년 간 ‘대출 돌려막기’를 하다 보니 빚만 잔뜩 쌓였다.

문을 닫으면 그나마 나오던 정부 지원금마저 끊기기 때문에 폐업조차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고양시 효자산업으로 불리는 화훼산업 역시, 물량의 80%가 경조사용으로 판매되던 구조에서 각종 경조사와 행사가 취소되면서 물량을 전량 가까이 폐기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외에 어린이집의 경우 정원의 70%도 채우지 못해 운영난을 겪고 있으며 버스업체도 승객 감소와 버스 노후화까지 겹쳐 경영이 악화된 상태다.

택시도 승객 감소는 물론, 영업시간이 연장됐지만 정부지원은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현실이다.

고양시는 이러한 업종 등의 대표들과 수차례 간담회를 열어 이들의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한 끝에, 우선 단기적인 생계 지원방안으로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특히 이번 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지급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이재준 고양시장은 6일 고양시의회를 찾아 이길용 고양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들과 직접 지원방안을 협의한 끝에 상생적 합의를 이뤄냈고 준비기간도 대폭 단축할 수 있었다.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가 2년 가까이 장기화되며 피해를 겪고 있지만 실질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이 많다 가장 절실하지만 사각지대에 놓였던 업종을 위한 이번 ‘핀셋 지원정책’이 작은 희망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사각지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추석 전후 지원금 지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부적인 지급기준과 절차는 고양시 홈페이지 사업공고 이후 업종별 담당부서를 통해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시는 부정수급이나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적발된 업소의 경우 지원금을 즉시 환수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