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업사이클 가구 39점 사회취약계층에 보낸다
성남시 업사이클 가구 39점 사회취약계층에 보낸다
  • 지용진
  • 승인 2021.09.0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전달 행사…‘다시 프로젝트’ ㈜같다-데칼협동조합 협력 추진
▲ 성남시 업사이클 가구 39점 사회취약계층에 보낸다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오는 9월 6일 ‘제13회 자원순환의 날’을 기념해 업사이클 가구를 사회취약계층에 전달하는 행사를 연다.

시는 이날 오후 2시~5시 시청 잔디광장에 책상, 의자, 수납장 등 28개 품목의 39점 업사이클 가구를 전시하고 이 중 9점을 장애인가족지원센터와 청소년 쉼터에 보낸다.

해당 업사이클 가구는 ‘다시 프로젝트’를 협력 추진한 ㈜같다와 데칼협동조합이 성남시 대형폐기물처리장으로 반입된 폐가구를 선별·수선해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탄생시킨 작품들이다.

버려진 문짝으로 만든 커피 테이블, 폐가구의 목재로 만든 의자, 낡은 곳을 고쳐 페인트칠을 새로 한 책장, 화장대, 옷장 등 다양하다.

이들 가구는 이달 말일까지 드림스타트 사례관리 가정 등 필요로 하는 수요처로 보낸다.

업사이클 가구 전시·전달 영상은 ㈜같다의 ‘빼기’ 인스타그램으로 송출돼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성남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폐자원 재활용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유도해 소각되는 폐기물량을 줄이고 재활용의 가치를 높이는 자원의 선순환 문화를 확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