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문화가 어우러진 도심공간 조성으로 성남의 가치를 드높일 것’
성남시, ‘문화가 어우러진 도심공간 조성으로 성남의 가치를 드높일 것’
  • 지용진
  • 승인 2021.09.0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제1공단 근린공원은 희망대공원과 연계 원도심 랜드마크로
▲ 성남시, ‘문화가 어우러진 도심공간 조성으로 성남의 가치를 드높일 것’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과 자연, 문화가 어우러진 도심공간을 조성해 성남의 가치를 드높이겠다고 2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오는 2023년 분당구 수내동 44번지 탄천 백현보 일대는 14만5000㎡규모의 힐링정원으로 재탄생한다.

기존 농업용 취수보로 활용됐던 백현보를 철거하고 자연경관형 여울로 개선한다.

특히 이 곳 주변인 정자동 1번지 일원 20만6350㎡ 면적에 전시컨벤션, 공공지원시설, 쇼핑몰, 문화시설 등을 갖춘 백현 MICE 클러스터도 조성될 예정으로 이와 연계해 자연과 문화가 결합된 탄천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간다.

수정구 신흥동 옛 1공단 지역엔 생활문화지원센터, 인공폭포, 야외무대, 보행육교 등 시민 편익 시설을 갖춘 제1공단 근린공원이 2022년 3월에 들어선다.

또한 희망대근린공원은 성남시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트리타워, 숲 위를 보행할 수 있는 스카이워커를 설치하고 트리어드벤쳐, 포레스트 갤러리 공간도 마련한다.

2025년 하반기엔 제1공단 근린공원과 희망대공원을 드나드는 전기자동차도 운행할 예정이다.

한편 수정구 상적동 일원에는 대왕저수지의 수변자원을 십분 활용해 수변 산책로와 데크, 발 물놀이시설, 모험의 숲, 연꽃 정원, 어린이 놀이시설과 방문자센터를 갖춘 대왕저수지 수변공원을 조성한다.

이외에도 시는 운중, 고등 제3호 등 어린이공원 조성, 영장공원 등 노후 근린공원 리모델링 추진, 에코스쿨,그린커튼, 실내형 스마트가든 사업, 장애물 없는 탄천 보행 환경 조성, 탄천 수질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 도심 곳곳 문화가 더해진 힐링 공간을 만들어 가는데 집중한다.

오재곤 푸른도시사업소장은 “도시 숲이 공존하는 자연녹지의 도시,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하천 등 시민 여러분이 어디에서나 자유롭게 자연을 맞이하고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도심 공간을 만들어 가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