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동탄도시철도 트램, 국토부 최종 승인
화성시 동탄도시철도 트램, 국토부 최종 승인
  • 김호경 기자
  • 승인 2021.09.0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접 시와의 적극적인 협의 이끌어 내고 전담 조직 운영해
▲ 화성시 동탄도시철도 트램, 국토부 최종 승인
[화성=광교신문] 화성시 동탄도시철도이 12년간의 표류를 끝내고 경기도 내 최초의 트램이 될 전망이다.

시는 지난달 31일 동탄도시철도 트램 기본계획이 국토교통부 대광위로부터 최종 승인됐다고 1일 밝혔다.

총 사업비 9,773억원이 투입되며 오산~동탄~수원 망포 3개 시를 하나로 연결하는 노선과 병점역에서~동탄 2신도시를 연결하는 총 2개 노선 36개 정거장으로 확정됐다.

지난 2009년 동탄 2신도시 개발과 함께 첫 발을 뗀 동탄도시철도는 민선 7기 서철모 시장의 진두지휘로 빠르게 급물살을 타며 2019년 5월 ‘경기도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수립’에 포함돼 본궤도에 올랐다.

특히 서 시장이 적극적으로 오산, 수원시와의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당초 제외됐던 수원 망포역이 포함돼, 경기 서남부권 경제에 핵심 인프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그간의 사업지연을 만회하고자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과 기본계획을 동시에 추진해 사업에 속도를 붙인 점도 눈에 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동탄역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동탄권역에서 도보로 이용이 가능한 친환경 공공교통이 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혁신적인 전환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