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한반도기는 항구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상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 “한반도기는 항구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상징이다”
  • 지용진
  • 승인 2021.08.3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수원시의원 ‘수원시청사 ‘한반도기’ 게양’ 비판에 입장 밝혀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수원시의회 의원 3명이 8월 31일 열린 수원시의회 제36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한 ‘수원시청 한반도기 게양’ 관련 발언에 대해 “광복절에 태극기와 함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5분 발언’에서 나선 시의원들은 “한반도기 게양으로 시민들의 혼란과 분열을 초래했다”며 “한반도기가 지닌 의미가 광복절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수원시는 광복 76주년을 기념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며 8월 14일 오전 수원시청사 태극기 옆에 한반도기를 게양했다. 수원시청사에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은 처음이었다. 한반도기는 8월 31일까지 게양됐다.

“광복절은 태극기를 게양해야 하는 5대 국경일인데, 수원시청에는 한반도기가 걸렸다”는 한 시의원의 주장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청 게양대에 태극기를 내리고 한반도기를 게양한 적이 없다”며 “한반도기는 태극기 옆 시 슬로건 등을 알리는 깃발을 거는 자리에 게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때는 그 자리에 세월호 희생자 추모기를 걸었고, 호국보훈의 달에는 ‘나라사랑 큰나무기’를 게양했는데, 광복절을 기념해 남북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며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선뜻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제 행사에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을 응원할 때 사용했던, 역사성을 갖추지 못한 한반도기를 가장 큰 국경일에 게양해 광복절의 의미를 훼손했다”는 다른 시의원의 비판에 대해 수원시는 “보수단체가 비판하는 한반도기는 노태우 정권 때 탄생했다”며 “남북은 단일팀을 구성하거나, 주요 대회에 공동 입장할 때마다 한반도기를 꾸준히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평화와 화해의 상징으로 사용했던 한반도기를 게양한 것을 비판하고, 정치 공세를 펼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시의원은 “한 시민단체의 제안으로 시작된 한반도기 게양은 시민 의견을 충분하게 수렴하지 않은 일방통행식 결정”이라며 “한반도기 게양과 같은 행정으로 민민갈등이 일어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수원본부가 한반도기 게양을 제안했지만, 수원시 39개 시민단체가 한반도기 게양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며 “한반도기는 특정 단체에 의해 게양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8월 23일 광복회 수원시지회, 성공회 수원나눔의집, 수원YMCA, 수원YWCA, 수원여성회, 수원청년포럼, 수원평화나비, 수원환경운동센터 등 39개 시민단체가 ‘수원시청 한반도기 게양 논란에 대한 수원지역 시민사회 입장’을 발표하고, “한반도기는 남북의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상징”이라며 “수원지역 시민사회는 광복절 76주년을 맞이해 진행한 수원시청 한반도기 게양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한반도기 게양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는 것으로 본래 의미는 숭고하며 명확하다”며 “소모적이고 의미 없는 공세로 의미를 퇴색시키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