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진안, 봉담3 공공주택지구 개발’ 시민 목소리 싣는다
화성시, ‘진안, 봉담3 공공주택지구 개발’ 시민 목소리 싣는다
  • 김호경 기자
  • 승인 2021.08.3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 조직 구성하고 국토부, LH 등과 긴밀한 협의
▲ 화성시,‘진안, 봉담3 공공주택지구 개발’시민 목소리 싣는다

[화성=광교신문] 화성시가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에 화성 진안지구와 봉담3지구 개발사업이 포함됨에 따라 정부 주도가 아닌 시민 중심의 개발을 요구하고 나섰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긴급 성명서를 통해 주거안정을 위한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지지하면도 그간 신도시 개발에 따른 문제점들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을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시민 중심의 사업 추진 포용성장을 위한 협력적 개발 지속가능한 자족도시 조성 군 공항 이전지 공모를 통한 수원군공항 이전 총 4가지 요구사항이 담겼다.

특히 이번 성명서의 핵심은 앞선 신도시 개발 사업들이 지자체와의 면밀한 협의 없이 공급 우선 논리로 추진돼 지역 간 불균형과 극심한 교통문제, 부족한 생활SOC, 급격한 사회복지 수요 증가 등을 불러옴에 따라 계획단계부터 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전에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또한 원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실적인 보상 방안을 마련하고 기업의 경우 선이전 후철거로 경영활동에 피해를 주지 않는 방안을 강조했다.

시는 이번 신도시 개발로 진안, 봉담지구에 약 11만명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충분한 생활SOC와 문화복합시설 건립 및 주변 구도심의 공동화를 막는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도시 개발지와 연접한 수원군공항으로 시민과 지자체 모두에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군공항 이전지 공모를 통한 이전이 필수불가결하다고 주장했다.

서철모 시장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상생협력이 필요한 사업”이라며 “그간 신도시 개발로 발생한 고질적인 문제들을 최소화하고 동서지역이 균형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