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세미초 오산형 온종일돌봄 함께 자람
오산시-세미초 오산형 온종일돌봄 함께 자람
  • 지용진
  • 승인 2021.04.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 틈새돌봄’ 신규 운영
▲ 오산시-세미초 오산형 온종일돌봄 함께 자람
[오산=광교신문] 오산시는 학교와 지자체가 협력해 4월 1일부터 세미초등학교 내 도서관에서 아침시간 틈새돌봄을 신규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산시는 초등학생들이 이른 시간 등교가 어려운 실정을 고려해 2019년 오산고현초를 시작으로 원당초, 세미초 총 3개교에서 학교 내 유휴교실을 활용한 아침 틈새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오산교육재단 마을강사가 돌봄선생님으로 투입돼 아동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아동들이 학급으로 가기 전 정서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도록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의 틈새돌봄 선생님들이 신규 운영하는 틈새돌봄 현장을 방문해 자문과 돌봄 프로그램을 공유하며 아동들이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있다.

아침 틈새돌봄을 신청한 학부모는“출근 전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걱정이 컸는데 지자체와 학교에서 안전한 돌봄을 제공해주니 마음이 놓인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맞벌이 가구를 비롯해 돌봄의 부담이 큰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오산형 온종일돌봄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며 “상시돌봄 시설 설치가 어려운 공간은 틈새돌봄으로 활용해 초등돌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지속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산시는 올해 상반기까지 함께자람센터를 15개소까지 늘릴 계획이며 센터 구축이 어려운 공간에는 틈새돌봄을 연계해 아이들 생활반경에서 안전한 돌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초등돌봄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