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이광식 주무관, 심폐소생술로 환경미화원 살려
화성시 이광식 주무관, 심폐소생술로 환경미화원 살려
  • 지용진
  • 승인 2021.03.3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자원화시설에서 쓰러져있던 환경미화원.심폐소생술로 골든타임 지켜
▲ 화성시 이광식 주무관, 심폐소생술로 환경미화원 살려
[화성=광교신문] 급작스러운 경련으로 쓰러진 환경미화원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공직자가 있어 화제다.

화성시 자원화시설에 따르면 31일 오전 9시 30분쯤 시설을 방문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환경미화원 박 씨가 화장실에서 나오던 중 경련을 하며 쓰려졌다.

당시 근처에 있던 타 업체 소속 미화원 2명이 이를 발견해 1분가량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사고 소식을 듣고 뛰어온 자원순환과 소속 이광식 주무관이 뒤이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119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이 주무관이 실시한 심폐소생술 덕분에 박 씨는 의식을 되찾았으며 이후 도착한 구급대에 인계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급대 관계자는 “이 주무관의 발 빠른 대처가 골든타임을 지키고 귀한 생명을 살린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