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회용 택배 포장재로 일회용품 줄인다
다회용 택배 포장재로 일회용품 줄인다
  • 지용진
  • 승인 2021.03.2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권선동 일원에서 ‘다회용 수송 포장재 시범사업’ 전개
▲ 다회용 택배 포장재로 일회용품 줄인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일회용 택배 상자를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는 포장재로 대체하는 ‘다회용 수송 포장재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수원시는 수원시청 본관 서쪽 출입구에 ‘배송 거점센터’를 설치하고 최근 권선구 권선동 일원에서 다회용 수송 포장재 배송을 시작했다.

‘다회용 수송 포장재 시범사업’은 택배를 배송할 때 일회용 포장재 대신 재사용할 수 있는 포장재를 사용하는 것이다.

다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면 종이·스티로폼 박스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신선식품을 포장할 때 사용하는 아이스팩도 회수할 수 있다.

수원시는 환경부, 롯데마트·NS홈쇼핑·오아시스마켓, 온다고와 지난해 11월 ‘다회용 포장재 사용 시범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준비했다.

롯데마트·NS홈쇼핑·오아시스마켓은 시범사업 대상 지역 주민이 3개 업체 온라인몰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다회용 포장재에 물건을 담아 배송한다.

3개 업체의 배송 물품은 배송 거점센터를 거쳐 소비자에게 배송된다.

소비자가 문 앞에 내놓은 포장재는 회수해 거점센터에 보관한다.

포장재는 깨끗하게 세척한 후 업체가 재사용한다.

수원시는 배송 거점센터를 다른 지역에 추가로 설치해 ‘다회용 수송 포장재 시범사업’ 적용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택배 이용이 늘어나면서 포장재 쓰레기가 급증했다”며 “다회용 포장재가 확산된다면 종이·스티로폼 상자 등 일회용품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포장재 재사용 물류 시스템이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