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결과 은폐 의혹 사실 무근”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결과 은폐 의혹 사실 무근”
  • 지용진
  • 승인 2021.03.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시·도시공사 직원 4800여명 전수조사로 투기 의혹 3명 수사 의뢰
▲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결과 은폐 의혹 사실 무근”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25일 시 공직자와 용인도시공사 직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1차 조사 결과와 관련해 일부 언론이 제기하는 조사 결과 은폐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의견을 밝혔다.

용인시는 원삼면 일원에 추진 중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공직자의 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으며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지난 7일 ‘반도체클러스터 관련 부서 직원의 사업지구 내 토지 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상 직원이 보유한 토지는 없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본격적인 조사를 위해 조사 기간과 대상을 확대, 3월9일부터 14일까지 6일간 시 공직자와 용인도시공사 직원을 포함한 총 4,817명에 대해 1차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시 공무원 6명이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대상지 일원에 토지를 거래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가운데 투기 의혹이 있는 3명에 대해선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시는 투기에 대한 한 치의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관련 부서의 가족까지 조사대상을 확대해 2차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세부 조사대상은 도시정책실과 미래산업추진단 및 용인도시공사 건설사업본부에 근무한 이력이 있는 346명으로 직원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형제·자매까지이며 이와 관련해 조사 대상자는 2,800여명으로 현재 조사를 위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 징구 등 관련 절차를 진행중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투기 의혹을 명쾌하게 밝히기 위해 조사 방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며 일부 언론이나 단체에서 주장하는 조사 결과 왜곡이나 은폐는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반도체클러스터 관련 부동산 투기 의혹 명단이 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선 의혹만 제기할 것이 아니라 시와 수사기관에 그 명단을 신속하게 제출해주기 바란다”며 “추가적인 제보나 의혹에 대해서도 즉시 내용을 확인해 수사기관과 공조해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