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역사박물관, 새단장하고 23일 재개관
화성시 역사박물관, 새단장하고 23일 재개관
  • 지용진
  • 승인 2021.03.2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관 10주년 맞아 전면 리모델링
▲ 화성시청
[화성=광교신문] 화성시 역사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23일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관한다.

지난해 향토박물관에서 역사박물관으로 변신한데 이어 이번엔 박물관의 정체성을 담은 MI를 개발하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개발된 MI는 HWASEONG CITY MUSEUM OF HISTORY에서 머리글자 H와 M을 역사와 미래를 연결하는 문으로 형상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역사의 변곡점마다 핵심적 역할을 해온 역사성과 과거와 현재, 농어촌과 도시가 어우러진 다양성, 정조가 실현하고자 했던 개혁의 혁신성까지 화성시의 정체성을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바뀐 MI는 진입로부터 안내센터, 기증자의 벽, 내외부 사인물, 포토존 등 박물관 전체 디자인에 적용돼 관람객으로 해금 일관성 있는 메시지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전시에도 변화가 생겼다.

전면 개편된 기록문화실은 프로젝션 맵핑 기법을 활용해 화성시 행정구역의 변화를 영상으로 담아냈으며 조선후기 실학자인 우하영의 천일록을 원본과 변역본을 함께 배치해 관람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전망이다.

신관식 문화유산과장은 “박물관 하면 지루한 곳이라는 인식을 깨고 신선한 문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바꿨다”며 “지속적인 연구와 전시 콘텐츠 개발로 살아있는 역사문화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