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혁신 거점’ 한양대 캠퍼스 혁신파크 첫 삽
‘안산시 혁신 거점’ 한양대 캠퍼스 혁신파크 첫 삽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3.1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산·학·연 혁신허브동 등 첨단기업 입주
▲ ‘안산시 혁신 거점’한양대 캠퍼스 혁신파크 첫 삽

[안산=광교신문] 안산시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한양대 ERICA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이 착공했다.

시는 10일 한양대 ERICA캠퍼스 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부지에서 열린 한양대 혁신파크 1단계 착공식을 시작으로 사업이 본격화됐다고 밝혔다.

한양대 혁신파크는 모두 1조5천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며 이를 통해 5조9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조8천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청년 중심의 정보통신기술, 첨단 제조·연구산업, 문화기술 등 관련기업 1천개 유치 및 1만명 취업유발효과 등 막대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국내 대형 플랫폼기업인 ㈜카카오의 1호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이 입주하며 산·학·연 혁신허브동 조성 및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다양한 혁신기업이 유치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27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된 한양대 혁신파크는 1단계 7만8천579㎡가 먼저 추진되며 2단계 10만5천551㎡는 2023년 이후 본격화된다.

1단계 한양대 혁신파크 사업은 민·관 합동 개발방식으로 7만8천579㎡부지에 산업시설과 지원시설, 공원 등 기반시설을 갖춘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단계 사업은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한 생명공학기술 산업단지로 조성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교육부·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 3개 부처 공동사업으로 대학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소규모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 기업입주시설 신축지원, 정부의 산학연 협력사업 및 기업역량강화 등을 통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이날 착공식에는 윤화섭 시장과 박은경 안산시의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성호 LH 경기지역본부장,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한양대 혁신파크는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해 R&D 및 기술 허브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1단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적극 지원하며 2단계 사업도 조속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