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공무원 8명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 취득
시흥시 공무원 8명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 취득
  • 지용진
  • 승인 2021.03.1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병택 시흥시장, "자진신고 7명, 자체조사 1명이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를 취득"

[시흥=광교신문] 시흥시 공무원 8명이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드러나 주목된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10일 브리핑에서 “2,071명의 직원에 대한 조사 결과 자진신고 7명, 자체조사 1명이 광명·시흥지구 내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공개했다.

임 시장에 따르면 자진 신고를 통해 토지 소유를 밝힌 공무원은 7명이었으며, 취득 시기는 1980년부터 2016년까지로 대부분 취득 시기가 오래됐고 상속 등을 통해 취득한 경우로 투기를 의심할만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임병택 시장에 따르면 자진 신고를 통해 토지 소유를 밝힌 공무원은 7명이었으며, 취득 시기는 1980년부터 2016년까지로 대부분 취득 시기가 오래됐고 상속 등을 통해 취득한 경우로 투기를 의심할만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임병택 시장에 따르면 자진 신고를 통해 토지 소유를 밝힌 공무원은 7명이었으며, 취득 시기는 1980년부터 2016년까지로 대부분 취득 시기가 오래됐고 상속 등을 통해 취득한 경우로 투기를 의심할만한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자체 조사로 파악된 직원은 공로 연수 중인 5급 모 공무원 1명으로, 2020년 10월 경매를 통해 광명시 1필지(제방, 91㎡)를 취득한 것으로 파악됐다. 광명·시흥지구 토지 조서 소유자 대조를 통한 검증 과정에서 밝혀졌으며 현재 취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시흥도시공사 357명에 대해서도 조사했으나 현재까지 의혹 대상자는 없었다.

지난 5일 시행된 조사는 자진신고와 자체조사로 진행했으며 토지 취득 시점과 상관없이 현시점에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공무원 현황을 파악했다.

임 시장은 이날 "관련 공무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시행하겠다"며 "위법 행위가 의심될 경우 정부합동조사단에 통보하고, 자체 징계 및 수사 의뢰 등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와 관련 정부합동조사단에 개인정보제공 동의서를 신속하게 제출함으로써 공무원 본인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자체 조사와 자진 신고도 계속해서 병행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