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선제 검사 나서
성남시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선제 검사 나서
  • 지용진
  • 승인 2021.03.0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남시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선제 검사 나서
[성남=광교신문] 성남시가 지역 내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 검사에 나선다.

최근 다른 도시의 외국인 노동자 밀집 사업장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해 선제 대응하려는 조처다.

우선 검사 대상은 15곳의 사업장 기숙사를 이용하는 189명의 외국인 노동자다.

이 중 중원구 상대원1동 성남산업단지 내 10곳 제조업 공장에서 일하는 85명 외국인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가 3일과 4일 양일간 진행됐다.

3일 검사 받은 34명은 모두 음정 판정이 나온 상태다.

시는 제조업 외에도 대규모 건축공사장, 시설채소, 화훼, 가내수공업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를 3월 말까지 파악한 뒤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남시 고용노동과 관계자는 “선제 검사는 숨어 있는 무증상 감염자를 발 빠르게 찾아내 대규모 집단 감염을 차단하려 취지”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