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이재준 고양시장,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2.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에 남은 것, 수도권이라는 이름뿐. 각종 규제·기피시설 집합소”
▲ 이재준 고양시장,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고양=광교신문] 이재준 고양시장은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해 “경기도 전체의 상생을 위한 통 큰 결정에 감사하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는 지난 1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7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대상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대부분 중견급 규모의 기관이다.

경기도는 2019년 3개 기관, 이듬해 5개 기관까지 총 8개의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지만 이들 대부분 200인 이하의 중소 규모 기관으로 이재준 시장을 비롯한 경기 북부 10개 지자체장은 실질적 균형발전을 위해 300인 이상의 규모 있는 기관 이전을 촉구해 왔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100여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 북부에 보다 실질적인 활력 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북부의 오랜 고민인 기업 유치나 소상공인 지원, 개발사업 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는 어느 한 도시의 혜택이 늘거나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경기도 전체의 파이를 키워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준 시장은 “수도권이라는 이름은 경기북부에게 가장 큰 가능성이면서 가장 큰 규제가 되어 왔다.

다른 도시의 성장을 위해 과밀억제권역·그린벨트 등 온갖 규제와 기피시설을 떠맡아 온 경기북부에 남은 것은 수도권이라는 이름뿐이다.

고양시만 해도 경기도 31개 시·군 중 인구수로는 2위면서 1인당 지역내총생산은 하위권으로 북부와 남부 격차는 공공기관 배치 뿐 아니라 기업, 교통 등 도시의 모든 분야에 만성화되어 있다”며 경기 북부의 열악한 상황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번 공공기관 이전이 균형발전의 물꼬가 되어 기업·교통·인프라 등 도시의 기본적인 권리를 경기북부 353만명 주민이 고루 누리고 주민들의 오랜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7곳 기관의 이전 대상지는 각 시·군의 공모를 받아 5월경 확정된다.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고양시 역시 1·2차 도전에 이어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양시는 최근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등 자족단지 개발사업과 특례시 지정, 군사시설보호구역 대거 해제 등으로 성장 동력을 확보했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공공기관 및 한예종 유치, 고양지원 지방법원 승격 등을 추진하는 한편 발전의 저해요소가 되어 왔던 서울시 기피시설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경기 북부 중 가장 큰 대도시임에도 덩치에 맞지 않는 역차별로 ‘오랜 설움’만 삼켜 왔던 고양시 발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