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군용비행장 주변 방음시설 설치사업 추진
평택시, 군용비행장 주변 방음시설 설치사업 추진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2.10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주택 및 기타 잔여지역 대상 확대·시행
▲ 평택시청
[평택=광교신문] 평택시에서 K-55, K-6 주변 개인주택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방음시설 설치사업이 소음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방음시설 설치사업은 군용비행장 주변 소음피해지역 중 소음도가 높은 지역의 주민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평택시에서는 국방부와 협의를 통해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원 특별법’을 근거로 조례를 제정해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

신장동 소재 오산공군기지와 팽성읍 캠프 험프리스주변 80웨클 이상 군 항공기 소음에 노출되어 있는 주민들의 주거공간에 국토교통부에서 정한 실내소음 기준을 만족하도록 창호와 출입문을 교체해주는 사업이다.

지금까지 군용비행장 주변 서탄면 회화리·적봉리, 진위면 신리·봉남리·하북리, 팽성읍 송화2리, 신장1동, 송북동의 개인주택 방음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했고 금년에는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주택 및 기타 잔여지역을 대상으로 개인주택 방음시설 설치사업을 새롭게 추진하고 있다.

그 동안에는 건축물의 노후 여부에 관계없이 창호의 사전차음량 측정에 따라 사업대상을 선정했으나, 소음피해지역 주민들이 큰 소외감을 느끼고 있는 실정으로 이를 해소하기 위해 2001.01.31. 이전에 건축된 건축물을 사전차음량 측정없이 사업대상으로 선정해 확대·시행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군용비행장 주변 소음피해를 받는 주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방음시설 설치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