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차단 긴급 방역대책 추진…‘설 연휴 확산 막는다’
안산시, 코로나19 차단 긴급 방역대책 추진…‘설 연휴 확산 막는다’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2.0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세대, 연립주택 등 방역 위해 시민참여형 방역서포터즈 운영
▲ 안산시, 코로나19 차단 긴급 방역대책 추진…‘설 연휴 확산 막는다’
[안산=광교신문] 안산시가 설 연휴를 앞두고 많은 인파가 몰릴 수 있는 장소를 중심으로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안산 일제 방역의 날’을 운영하는 등 ‘안산형 긴급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긴급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민참여형 방역체계 ‘방역서포터즈’를 운영하는 한편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중심으로 한 선제검사도 확대 시행한다.

시는 8일 안산시민시장·보성시장, 안산선 안산역, 원곡동 다문화특구 등 다중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민·관 합동 특별방역과 함께 각 동별로 700여명이 참여하는 ‘일제 방역’을 실시했다.

특별방역에는 민간생활방역단과 지역자율방재단 등 50명이 참여해 전통재래시장, 전철역사,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 등 다중밀집시설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소독과 함께 소독완료 스티커 부착, 방역수칙 계도도 병행된다.

함께 실시하는 일제 방역에는 시 공직자와 협력단체 방역인력이 하루 평균 700명 투입되며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 관리 주체가 없는 공동주택과 종교·교육·복지시설·버스정류소 등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시는 오는 10일까지 안산시 전역에 대한 방역을 실시, 설 연휴 직전 감염 위험 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특히 일제 방역의 중심이 되는 1만2천여 동의 공동주택의 경우 공동출입문 손잡이, 비밀번호 키패드 등을 통해 감염균이 전파되지 않도록 방역과 함께 항균필름 부착도 이뤄진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민간 방역단과 함께 라성시장 일대를 찾아 방역에 힘을 보태는 등 안전한 설 연휴를 위한 예방에 매진하고 있다.

시는 아울러 이번 방역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관리인이 없는 공동주택의 주기적인 방역관리를 위한 시민참여형 방역서포터즈도 운영한다.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의 입주민이 자율적인 신청으로 꾸려지는 방역서포터즈는 주택의 공동출입문 손잡이, 계단난간 등 공용공간을 주민 스스로 주기적으로 방역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는 최근 출입구를 공유하는 공동주택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감염에 취약하다고 판단된 데 따른 것으로 시의 방역인력으로는 1만2천여 동에 달하는 주택 관리가 현실적으로는 어렵기 때문에 마련됐다.

방역서포터즈는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한 뒤 활동할 수 있으며 방역용품 제공과 함께 자원봉사시간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시는 이밖에도 시민 접촉이 많은 의료기관, 공중위생업소 등 종사자 3천여명을 선제검사 대상으로 추가하고 이달 10일까지 집중 실시한다.

시는 앞서 종교시설·어린이집·카페·학원·민간체육시설 등 시설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를 적극 권고한 바 있다.

선제검사는 상록수보건소 광장 보노마루 소극장 광장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옆 광장 와~스타디움 조형물 광장 등 총 4곳에서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윤화섭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 모든 공직자가 시민과 힘을 모아 방역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이번 설 만큼은 다소 아쉬움이 있더라도 가족과 마음으로 함께하기를 실천하고 이동과 여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시민께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