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덕양구, 3번째 지적재조사 협업지구 지정… “토지경계 문제는 이제 삼진아웃”
고양시 덕양구, 3번째 지적재조사 협업지구 지정… “토지경계 문제는 이제 삼진아웃”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2.0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국 최초 협업지구 지정…도시재생×지적재조사 ‘3번째 컬래버레이션’
▲ 고양시 덕양구, 3번째 지적재조사 협업지구 지정… “토지경계 문제는 이제 삼진아웃”
[고양=광교신문] 고양시 덕양구는 화전1지구, 화전2지구 지적재조사사업의 거듭된 성공에 이어 마침내 지난 5일 자로 3번째 협업지구의 지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하는 전국의 지자체 중 도시재생뉴딜사업과 협업해 지구지정까지 완료한 지자체는 현재 덕양구가 유일하다.

이번에 새롭게 추진하는 ‘화전3지구’는 서울과 고양시를 연결하는 중간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일반도로는 물론 경의중앙선이 통과하는 교통의 요지로 과거 많은 시민이 왕래하던 지역이었다.

하지만 군사시설 설치 및 개발제한구역 지정에 따른 규제로 인해 도시 대부분이 1970년대에 지어진 낡은 주택으로 이뤄져 있는 등 인근 신도시보다 상대적으로 주거환경이 낙후된 지역이다.

정부에서는 이 지역의 경쟁력을 회복하고자 ‘도시재생뉴딜사업지구’로 지정하고 건축물의 신축 및 증·개축을 지원하는 등의 노력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했으나, 건축물이 토지경계에 저촉되거나 토지의 형상이 불규칙하다는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2018년부터 덕양구가 전국 최초로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지적재조사사업을 협업해 이 지역의 토지경계 문제를 해결했고 이를 지켜본 인접 주민들로부터 사업 확대 요청이 쏟아짐에 따라 당초 계획에는 없던 화전3지구까지 사업지구로 지정해 올해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최신의 기술로 측량해 기존의 부정확한 종이지적도를 폐쇄하고 새로운 디지털지적으로 전환하는 국책사업으로서 지적도와 현실경계를 일치시켜 경계분쟁을 해소함은 물론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역에서 토지정형화, 맹지해소 등 토지가치와 주거환경개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사업이다.

덕양구 지적재조사사업을 총괄하는 김기선 시민봉사과장은 “지난 3년간의 협업으로 누적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이번 화전3지구 역시 모든 주민이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