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2021년 일자리 2만 8천 개 창출 등 근로자-기업-소상공인 상생하는 경제 회복 추진
시흥시, 2021년 일자리 2만 8천 개 창출 등 근로자-기업-소상공인 상생하는 경제 회복 추진
  • 지용진
  • 승인 2021.02.0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일자리 목표인 10만 개 달성을 완수한다는 방침

[시흥=광교신문] 시흥시가 올해 2만 8천 개 일자리 창출, 제조업 리트로핏 도입, 2천억원 규모의 시루 유통 등이 담긴 시흥시 민생경제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고형근 경제국장은 2일 영상 언론브리핑을 통해 “고용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 등은 생존의 위협을 받을 만큼 절박한 어려움에 처해있다”며 “민생회복과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목표로 근로자와 기업, 소상공인 등을 지원·육성하는 다각적인 민생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2만 7천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시흥시는 올해 2만 8천 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민선7기 일자리 목표인 10만 개 달성을 완수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방역 일자리’와 ‘지역공동체 일자리’ 등 재정일자리 사업으로 400여명을 지원하고 ‘시흥형 일자리 은행제’를 통해 3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또 수요자별 맞춤형 일자리 제공을 위한 취업 교육과 취업 알선, 4~50대 조기 은퇴자의 전문성을 연계한 신중년 사업 확대,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일·가정 양립 사업 등으로 1만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흥시, 2021년 일자리 2만 8천 개 창출 등 근로자-기업-소상공인 상생하는 경제 회복 추진
고형근 경제국장은 “그 어느 때보다도 민생 경제 회복에 대한 공공의 역할과 책임이 막중하다”며 “국가 정책으로 추진 중인 다양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시흥시 맞춤형 사업들은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며 근로자, 중소기업, 소상공인 모두가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5개년 일자리 비전이 담긴 ‘시흥시 일자리 로드맵’ 수립으로 중장기적인 고용안전망도 구축한다.

코로나19 위기에서 지역 경제를 지탱해온 제조업은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기업의 낡은 제조생산설비를 개선·교체하는 ‘제조산업 리트로핏’ 도입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스마트 공장을 보급·확산하며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준비한다.

더불어, 시는 시흥형 강소기업 육성을 비롯한 기업별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관내 시흥뿌리기술지원센터, 자동차 부품제조기술 지원센터 등 전문 기관과 함께 중소기업을 빈틈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근로자종합복지관 증축, 경기도 이주노동자 시흥쉼터 운영, MTV 근로자 지원 시설 건립 등을 통해 근로자 고용도 지킨다.

소상공인 지원책으로는 먼저 시흥화폐 시루 확대를 제시했다.

도입 2년 만에 누적 발행액 1,800억원, 가맹점 수 1만 개를 돌파한 시루는 올해 유통 규모를 2천억원으로 확대하고 가맹점을 1만 1천 개로 늘리며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꾀한다.

영세 소상공인에는 9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과 이자보전 지원으로 경영자금에 보탬이 되게 하고 지역 상권에는 상권환경 개선사업, 골목상권별 맞춤 특화사업, 소규모 점포 경영개선지원 등으로 활력을 불어넣는다.

또한, 중소슈퍼마켓이 유통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중소유통공동도매 물류센터’ 건립을 2022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고형근 경제국장은 “그 어느 때보다도 민생 경제 회복에 대한 공공의 역할과 책임이 막중하다”며 “국가 정책으로 추진 중인 다양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시흥시 맞춤형 사업들은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며 근로자, 중소기업, 소상공인 모두가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