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형 일자리' '소상공인 추가 지원' 등에 158억 투입
'이천형 일자리' '소상공인 추가 지원' 등에 158억 투입
  • 지용진
  • 승인 2021.02.0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코로나19 민생안정 추가대책 발표
엄태준 이천시장이 이천시 코로나 19 민생안정 추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이천시 코로나 19 민생안정 추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천=광교신문] 엄태준 이천시장은 1일 브리핑에서 “소득기준 제한 없이 한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이천형 공공일자리 뉴딜사업을 100억원 규모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엄 시장은 이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장기간의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등 큰 피해를 감수하고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신 소상공인 분들에 대해서는 정부의 맞춤형 피해지원(100만원~300만원)과 별개로 행정명령 정도와 기간에 따라 이천시에서 추가로30만원에서 150만원의 특별보상금을 차등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엄 시장에 따르면 노래연습장과 실내체육시설, 학원, 독서실, 교습소 등은 100만원, 20주이상 장기 영업이 금지된 고위험시설 5종은 150만원을 지급하고, 8주이상 영업을 제한한 업종은(일반.휴게음식점, 제과,카페 등) 30만원을 일괄 지급한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이천시 코로나 19 민생안정 추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이천시 코로나 19 민생안정 추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어 사실상 1년 가량 영업중단과 다름없는 피해를 입고 있는 여행업과 농촌체험관광 관련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100만원을 지급한다. 

이밖에, 긴급복지사업 등 취약계층 보호와 중소기업 특별경영자금 증액(150억원→300억원 / 대출이자 지원),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30억원) 등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포함해 총 158억원 규모의 추가 재정대책을 신속히 실행할 계획이다. 

2021년도 본예산에 이미 반영된 1,985억원의 서민경제안정 관련직접예산을 포함하면 사업규모가 2,143억원으로 늘어난다.

엄 시장은 “재원은 예비비 등을 조정하여 충당할 것으로 시의회와 함께 임시회에서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최대한 서둘러 집행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