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탄소포인트제 가입자 경기도 1위…온실가스 7천287톤 감축
안산시민 탄소포인트제 가입자 경기도 1위…온실가스 7천287톤 감축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1.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만6천112가구 가입…1만2천11가구 1억3천만원 인센티브 받아
▲ 안산시민 탄소포인트제 가입자 경기도 1위…온실가스 7천287톤 감축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시민참여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인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안산시민이 작년 말 기준 3만6천112가구에 달해 경기도 1위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난 한 해 7천287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했는데, 이는 30년생 소나무 100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다.

탄소포인트제는 기후변화에 대한 사회적 인식전환 및 국민의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행동을 장려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으로 가정 및 아파트 등 단지의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사용의 절감량을 온실가스 감축 탄소포인트로 환산해 현금이나 포인트로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제도다.

지난해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가입자 수 1위를 기록한 시는 앞으로도 신규 아파트 등을 중심으로 탄소포인트제 가입을 유도해 시민들이 환경을 살리는 작은 실천으로 현금도 알뜰히 챙길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센티브는 상·하반기로 나뉘어 지급되며 가입된?가구의?과거 2년간?같은 월별 사용량의?평균을?기준으로?전력,?상수도, 도시가스?사용량?감축률에?따라 연간 최고 1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상반기에는 6천704가구가 5천744만원을, 하반기에는 5천307가구가 7천260만원의 인센티브를 각각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