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코로나 1년. 인내하고 협조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
이재준 고양시장, “코로나 1년. 인내하고 협조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1.01.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준 고양시장, “코로나 1년. 인내하고 협조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
[고양=광교신문] 1월 26일은 고양시에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된다.

고양시 첫 확진자는 전국 3번 확진자로 국내 첫 지역사회 확진자였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 발생 1년을 맞아 “고양시민 멈춤,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고강도 방역수칙 속에서도 인내하고 협조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지난 1년은 모든 하루가 낯설었다.

소리도 형태도 없이 일상을 위협하는 바이러스와의 전쟁 속에서 매일 아침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집단지성을 빌렸다.

거의 모든 행정력이 투입했고 일상을 반납했다.

우리 삶의 모든 기준들이 흔들렸지만, 안심카 선별진료소, 안심콜 출입관리와 같은 고양시의 아이디어가 역으로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냈다”고 전했다.

고양시의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안심카 선별진료소, 전화 한 통으로 출입자 관리를 하는 안심콜, 가족 간 감염을 막기 위한 안심 숙소, 음식점 옥외영업, 화상진료, 길거리 손 세정대 설치, 마스크 실명제 등은 모두 회의를 통해서 나온 아이디어를 하나씩 완성해 가며 만들어낸 정책들이다.

이 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2020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해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 시장은 적극적인 방역행정에도 불구하고 소규모 교회, 장애인 시설, 요양병원 등 집단감염 발생으로 1,7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고 아직도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고 있는 점에 대해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나타냈다.

끝으로 “지난 1년은 한 치 앞도 내다보이지 않는 막막하고 낯선 길이었지만, 함께 손잡고 걸어오며 희망을 만들어 낸 시간”이었다며 “최일선에서 여전히 사투하며 선별 진료를 도와주신 의료진과 간호사, 마스크 대란 해결에 큰 역할 해 주신 약사님, 사명감으로 감당하기 벅찬 특별한 임무를 감당한 공직자, 사회가 멈출 때 생계를 포기하고 가장 먼저 멈춘 자영업자, 거리두기와 기부, 봉사로 동참한 시민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