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지역이 마을정원 조성으로 더욱 쾌적해진다
원미지역이 마을정원 조성으로 더욱 쾌적해진다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1.01.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노후 담장과 대문 철거해 화단 조성
▲ 원미지역이 마을정원 조성으로 더욱 쾌적해진다
[부천=광교신문] 부천시가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조성사업’을 통해 원미부흥시장 고객지원센터 등 14개소에 마을정원을 조성했다.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원미지역의 부족한 녹지 공간을 개선하고 친환경 정주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녹색지붕’, ‘내 집 앞 골목정원’ 두 가지로 나누어 진행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개소당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하며 세부사업별로 0~20%의 자부담금액이 발생한다.

‘녹색지붕’은 단독·다세대 주택의 옥상에 정원과 휴게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내 집 앞 골목정원’은 노후 담장과 대문을 철거한 후 화단을 조성하거나 사유지 내 이면도로와 접한 자투리 공간에 플랜트박스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방치된 낙후되고 삭막한 골목에 푸른 사철나무와 밝은 화단이 조성되면서 생활쓰레기 불법 배출이 눈에 띄게 감소하고 쾌적한 골목 환경이 만들어졌다.

또한, 낡고 방치된 담장 철거로 보행 안전 위협을 해소하며 사업 신청자와 인근 지역주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원미부흥시장 상인회 성상권 회장은 “시장이용객,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휴게공간이 생겨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규호 도시재생과장은 “2022년 12월까지 30개소 이상 추가 조성을 목표로 추진중”이라며 “사업에 관심있는 원미도시재생지역 주민은 누구든지 사업 참여의 기회가 열려있으니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