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아침, 서장대 찾은 해맞이객 없었다
새해 아침, 서장대 찾은 해맞이객 없었다
  • 지용진
  • 승인 2021.01.01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시장, “감염병과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 다하겠다”
1월 1일 오전 서장대
1월 1일 오전 서장대

 

[수원=광교신문] 1월 1일 아침, 해맞이 명소인 수원 서장대 일원을 찾은 시민은 없었다.

수원시는 대규모 방문객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서장대 해넘이·해돋이 행사를 취소하고, 12월 31일 오후 4시부터 1월 1일 오전 8시까지 서장대 일원 출입을 통제했다.

수원시는 서장대 진입로 15곳에 서장대 일원 출입 통제를 안내하는 현수막을 게시했고, 1월 1일 오전에는 공직자, 경찰이 서장대 주변 통제에 나섰다. 1월 1일 해가 뜰 때까지 서장대를 찾은 해맞이객은 없었다.

1월 1일 아침 서장대
1월 1일 아침 서장대
1월 1일 아침 서장대
1월 1일 아침 서장대

 

수원시 관계자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신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오전 개인 SNS 게시판에 글을 게시하고 “새해에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갖추겠다”며 “감염병과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그동안 묵묵히 견뎌 오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건강하고 희망찬 새해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