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보고서’ 발간
고양시,‘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보고서’ 발간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12.2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북한산성 16개 성문의 300년 역사를 집대성
▲ 고양시,‘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보고서’ 발간
[고양=광교신문] 고양시가 국가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의 16개 성문에 대한 역사적 가치와 현황조사 결과를 국내 최초로 집대성한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를 발간했다.

고양시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북한산성은, 한강 북쪽에 위치한 천혜의 자연요새 북한산에 조선 숙종 37년인 1711년 건립된 산성이다.

성벽 전체 길이가 약 11.8㎞에 이르고 조선후기 축성된 산성 중 규모가 가장 크다.

그리고 산성 내에 다양한 층위를 가진 유적과, 시대의 정신이 오롯이 담긴 문화유산이 많이 남아 있어 수도권 유일의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이번 ‘북한산성 성문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는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학술연구 전문 기관인 한국건축안전센터가 진행했으며 북문을 비롯한 성문 6개소, 서암문 등 암문 8개소, 중성문 수문지 등 2개소를 모두 포함해 북한산성 내 16개소 성문을 총망라했다.

보고서는 16개소 성문의 연혁과 300년 역사를 종합적으로 고찰한 1권과 16개 성문의 실측조사 내용을 수록한 2, 3권 등 총 3권으로 이뤄졌다.

보고서 1권은 ‘북한지’ 등 고문서를 토대로 축성 당시 인력, 재원 및 규모에 대한 내용을 수록해 북한산성 원형의 모습을 찾아간다.

축성 논의 시점부터 건립 이후 현재까지 수리, 보수이력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북한산성 성문의 역사적 층위 및 성문 명칭의 변화 과정 등을 전체적으로 고찰한다.

반면, 보고서 2권과 3권은 숙종 대 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 총융청이 구간별로 관리했던 성문을 ‘비변사등록’에 기록된 순서대로 분류하고 있다.

각 성문의 수리이력, 입지, 문루와 육축에 대한 조사내용을 기술하면서 현재 보존현황과 원색화보, 실측도면 등도 함께 담았다.

특히 현재 구조적 문제점이 있을 것으로 파악된 북문과 가사당암문은 구조해석 프로그램을 이용한 분석 자료까지 수록해 향후 보존관리 체계 마련을 위한 자료로도 유용하다.

시 문화유산관광과 담당자는 “이번 북한산성 원형 기록화 용역 보고서는 유사 시 북한산성 성문의 수리 및 복원을 위한 종합 학술자료를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현재 고양시와 경기도가 추진 중인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서도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규명하는 중요한 기초자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