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대응 건강 상태 자가진단 앱 배포
부천시, 코로나19 대응 건강 상태 자가진단 앱 배포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2.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천시청
[부천=광교신문] 부천시는 12월 11일부터 공무원 및 산하기관 근무자 17,000여명의 건강을 직접 관리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다.

자가진단 앱은 기존 방식과는 달리 건강 상태를 스스로 의식하고 매일 점검하게 함으로써 코로나19 유증상자가 확진 시 직장 내 여러 사람에게 전파하는 사례를 근절시키는 데 목적이 있다.

시 스마트시티담당관은 유례없는 확산세를 보이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고려해 민간개발 앱을 긴급구매했다.

대상자가 진단할 건강 상태는 발열 여부, 기침 및 두통 여부, 자가격리 여부 등 3항목이다.

1주간의 시범운영 기간에는 출근 전 1회, 본격 운영을 시작하는 오는 21일부터는 출근 전, 오후 2시 총 2번 건강 상태를 체크하게 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집단감염이 급격히 증가해 신속하고 간소한 방법으로 자신의 건강 상태를 자가진단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을 배포하게 됐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시의 1단계 조치인 만큼 모두가 협력해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