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국비 5,860여억원 확정으로 사통팔달 수도권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이천시, 국비 5,860여억원 확정으로 사통팔달 수도권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2.0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경기도 정부건의액 4800여억원에서 1000억원 추가 증액 돼
▲ 이천시, 국비 5,860여억원 확정으로 사통팔달 수도권 중심도시로 거듭난다

[이천=광교신문] 2021년도 국회예산이 통과됨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별 국비확보성적표가 공개됐다.

이천시는 당초 4,800여억원의 국비확보를 예상했으나 치열한 국비확보 노력을 기울여 예상액수보다 1,000여억원의 추가 확보됐다고 발표했다.

이천시 2021년도 국비확보 초점은 “사통팔달 이천시”로 수도권 중심도시로서의 교통인프라 구축예산 확보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민선7기 2년 동안 지방재정의 초점이 휴머니즘에 입각한 삶의 질이 높은 이천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의 ‘생애주기별 맞춤 복지’에 무게중심을 둔 ‘소프트웨어적 예산집행’이었던 반면, 국비중심의 예산집행은 교통인프라에 중점을 둔 ‘하드웨어적 예산확보’로 이천시는 “균형예산과 전략예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할 수 있다.

이천시는 이천-문경 철도건설이 수도권 교통중심의 요체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이천-문경 철도가 경기도와 경북내륙지역과 중부내륙지역간의 다양한 방면의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기간망이라는 점을 중앙정부에 설득하고 경기도와 협력해 왔다.

당초 경기도가 정부에 건의한 국비예산은 3,162억원이었으나 정부 예산액이 4,012억원으로 1,000억원이 증액됐고 국회에서 다시 40억원 증액되어 최종 4,052억원의 국비가 확정됐다.

그동안 이천-문경 철도공사 2020년도 현장에서 일기 관계로 전혀 공사를 할 수 없었던 일수가 70여일이 되면서 공사 진척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번 예산확보로 인해 빠르면 2021년 10월, 늦어도 2021년 말까지는 이천-충주까지 철도건설이 완공될 예정이다.

또 국토3호선 성남-장호원 도로개설 역시 17억원이 증액되어 최종 240.9억원 예산이 확정되고 수도권 제2순환 이천-양평 고속도로가 483억원으로 확정되어 경기도 내 교통편의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명실상부하게 강원권과 충청권, 경상권까지 연결이 되는 동부수도권이 수도권 중심으로 전환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 밖에 이천-오산 민자고속도로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수도권 내에서의 교통편의가 한층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천시는 당초에 ‘지역거점병원 공공성강화 사업’에 포함이 되지 않았으나 국회예결위원회 논의과정에서 이천시가 포함됐고 예산 5억여원이 증액되어 공공의료서비스 강화로 이어짐과 동시에 향후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사업에 대한 국비확보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또 ‘생활자원회수센터’ 예산도 당초 정부안 2억여원에서 6억원으로 증액되는 등 이천시에 필수불가결한 사업들에 대해서도 예산확보가 차질 없이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