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배달특급’-충북·서울 ‘먹깨비’, 배달앱 시장 독과점 해소 공동대응 나선다
경기 ‘배달특급’-충북·서울 ‘먹깨비’, 배달앱 시장 독과점 해소 공동대응 나선다
  • 지용진
  • 승인 2020.11.2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특급’ - ‘먹깨비’ 25일 ‘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경기도주식회사-(주)먹깨비 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2020년 11월 25일)
[경기=광교신문]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서울과 충북의 공공배달앱 ‘먹깨비’와 손을 잡고 배딜앱 시장 독과점 해결을 위한 전국적 연대에 기틀을 잡았다.

경기도주식회사는 25일 충청북도와 서울시에서 민간 주도형 공공배달앱 서비스를 펼치고 있는 ㈜먹깨비와 이 같은 내용의 ‘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7년 설립된 ㈜먹깨비는 서울시 제로배달유니온과 충청북도에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회사로 지난 9월 충청북도에서 공공배달앱을 출시한 후 가맹점 5,200곳을 확보하며 성공적인 안착을 보였다.

특히 충북지역 내 각 지자체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진행하고 할인 폭이 커 주말 평균 2,500건의 주문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먹깨비’와 ‘배달특급’이 저렴한 수수료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해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적인 가치와 철학을 공유한다고 판단, 이번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경기도주식회사가 추진하는 ‘공공배달앱 전국적 범 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에 상호 협력하고 소상공인 및 소비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기로 약속했다.

이를 바탕으로 공공배달앱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고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체제를 공정한 질서로 전환하기 위한 전국 공공배달앱 사업자들과의 연대와 공동 대응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1일 경기도와 인천, 부산 동구의 지역화폐 주관사인 코나아이와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으며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범 협의체 구성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바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단일 공공배달앱 혼자는 독과점 체제에 대응하기 힘들기 때문에 전국 공공배달앱이 모두 함께 하는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며 “모두가 연대해 공동 대응하며 서로 발전하는 방향을 논의하는 등 다양한 실질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주형 ㈜먹깨비 대표 역시 “전국 소상공인들이 모두 힘든 시기인 만큼 두 기관이 협력해 공동 마케팅 등을 진행해 힘을 보태겠다”며 “각기 다른 공공배달앱을 연계해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게 연동하는 방법 등도 구상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 시범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배달특급’은 현재 출시 알림 사전 신청 이벤트 등을 진행 중이다.

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 이벤트 홈페이지에서 참여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