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이번에도 깔따구 유충 아니었다 성급한 언론 보도, 오히려 시민 불안 가중 우려 ‘먹는 물 안전 이상 無’ 거듭 밝혀
안성시, 이번에도 깔따구 유충 아니었다 성급한 언론 보도, 오히려 시민 불안 가중 우려 ‘먹는 물 안전 이상 無’ 거듭 밝혀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1.2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성시, 이번에도 깔따구 유충 아니었다 성급한 언론 보도, 오히려 시민 불안 가중 우려 ‘먹는 물 안전 이상 無’ 거듭 밝혀
[안성=광교신문] 안성시가 서운면의 농가 주택에서 신고 된 수돗물 유충을 인천시 소재 국립생물자원관에 분석 의뢰한 결과, 깔따구 유충이 아닌 것으로 최종 판별됐다고 23일 밝혔다.

시 상수사업소는 11월 21일 오후 2시 10분 경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되어 민원인이 제출한 유충을 23일 국립생물자원관에 신속하게 분석 의뢰한 결과, 깔따구 유충이 아닌, 연가시 유충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연가시 유충은 주로 곤충의 장내에서 기생하는 선형동물로 웅덩이, 연못 등 물가나 습기가 많은 곳에서 서식한다.

이에 따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운면 농가주택 수돗물 유충 발견과 관련된 기사는 현재 알러지 반응을 유발하는 등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깔따구 유충이 아닌, 연가시 유충으로 밝혀져,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연가시 유충은 수돗물에 남아있는 염소 등에서 살기 어려워 수돗물이 아닌, 농지주변에서 가정으로 유입 되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민원발생지인 농가주택의 수돗물은 수도권 광역상수도로 성남정수장 및 수지정수장에서 정수처리 공정을 통해 공급돼 유충이 생성될 수 없는 환경”이라고 강조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유충 민원 발생 시, 즉각적인 현장조사와 함께 분석 결과를 신속하게 공개함은 물론, 선제적 수질관리로 믿을 수 있는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