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청년 김대건의 길을 걷다 ‘가을산책’ 성료
용인문화재단, 청년 김대건의 길을 걷다 ‘가을산책’ 성료
  • 지용진
  • 승인 2020.11.1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김대건 순례길 관광화 사업에 공연 콘텐츠 활용

성지에서 펼쳐지는 새로운 형식의 공연 형태 개발
은이성지 공연모습
은이성지 공연모습

 

[용인=광교신문]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청년 김대건의 길을 걷다>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7일(토), 14일(토) 2차례에 걸쳐 <가을산책> 공연을 은이성지와 고초골 공소에서 각각 진행했다.

이번 공연은 김대건 신부가 걸었던 순례길을 관광 사업화하는 프로젝트 <청년 김대건의 길을 걷다>에 공연 콘텐츠를 통해 그 의미를 극대화시키고자 기획되었으며, 고즈넉한 장소에서 라이브 연주로 선보인 각기 다른 장르의 공연은 시민의 큰 호응을 얻었다.

첫 번째 은이성지에서의 무대는 뮤지컬 가수 홍지민 및 중견 배우 강신일, 실력파 뮤지션 한정림 음악감독 중심의 어쿠스틱 밴드가 뮤지컬 넘버 및 대중가요 등 친근한 멜로디와 선율을 라이브로 연주하여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두 번째 고초골 공소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우정은을 중심으로 클래식 연주자 9명이 출연하여 깊어가는 가을밤에 어울리는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특히 공연 종료 후에도 공연의 여운이 깊게 남아 관객이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하였다.

각기 다른 분위기의 음악으로 관객과 소통한 본 공연은 청년 김대건 신부가 걸어온 자취인 성지 순례길을 공연 콘텐츠로 알리는 기회가 되었으며, 외부 관광객 유입 및 새로운 형태의 공연 개발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용인문화재단은 이번 공연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선정 과정을 통해 선정된 최소한의 관객만 입장시키는 등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 준수를 시행함으로써 안전하고 편안한 공연관람 분위기를 이끌었으며, 보다 많은 시민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본 공연 촬영 영상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