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택배상자, 다회용 포장재로 대체해 쓰레기 줄인다
일회용 택배상자, 다회용 포장재로 대체해 쓰레기 줄인다
  • 지용진
  • 승인 2020.11.1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환경부, 4개 유통·물류업체, ‘다회용 포장재 사용 시범적용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일회용 택배상자, 다회용 포장재로 대체해 쓰레기 줄인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환경부, 유통·물류업체와 함께 일회용 택배 상자 줄이기에 나선다.

수원시와 환경부, 롯데마트·NS홈쇼핑·오아시스마켓, 온다고는 17일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다회용 포장재 사용 시범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송 포장재 감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유통·물류업체는 택배를 배송할 때 일회용 포장재 대신 재사용할 수 있는 포장재를 사용 다회용 포장재 사용 확산을 위한 시범사업 등에 동참해 재사용할 수 있는 수송 포장재를 사용하는 물류시스템 구축 포장이 완료된 제품 판매 과정에서 추가 포장 자제 과대포장 방지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사업 대상지 선정, 지역주민 협의 등을 행정적·제도적으로 지원하고 사업을 지속해서 점검한다.

정부는 협약에 참여한 유통·물류업체의 포장재 감축 활동을 지원한다.

협약에 참여한 4개 유통·물류업체는 이번 달 중순부터 수원 권선구 지역에 물품을 배송할 때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범적용 대상지역 주민이 이번 협약에 참여한 업체의 온라인몰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다회용 포장재에 물건을 담아 배송한다.

소비자가 빈 포장재를 문 앞에 내놓으면 업체가 회수해 세척한 후 재사용한다.

다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면 종이·스티로폼 박스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신선식품을 포장할 때 들어가는 아이스팩도 회수할 수 있다.

3개 유통업체의 택배 상자 등 일회용 포장재를 다회용 포장재로 대체하면 권선구 전 지역에서 연간 66t의 포장폐기물을 감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명래 환경부장관, 정재우 롯데마트 디지털본부장, 조항목 NS홈쇼핑 대표, 안준형 오아시스 부사장, 윤형석 온다고 대표 등이 참석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일회용 포장재를 줄이지 않으면 폐기물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재사용 물류 시스템이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염태영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택배 이용이 늘어나면서 포장재 쓰레기가 엄청나게 늘어났다”며 “다회용 포장재를 사용한다면 종이·스티로폼 박스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회용품을 줄이면 가정에서는 쓰레기를 줄이고 우리 시는 쓰레기 처리를 위한 예산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지구환경을 살릴 수 있다”며 “다회용 포장재가 ‘그린뉴딜’의 모범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협약식 후 조명래 장관에게 ‘아이스팩 재사용 확대 방안 법제화’를 건의했다.

염태영 시장은 아이스팩을 재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규격을 법령으로 의무화 아이스팩 공용화를 위해 포장재 겉면에 업체명 표기하지 않도록 규정 아이스팩 포장재 내구성 강화·친환경 소재 사용 의무화 등을 건의했다.

수원시는 2019년 여름부터 ‘재활용 아이스팩 나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수원시가 아이스팩을 수거해 관내 대형유통센터 등에 배부하고 대형유통센터는 재활용 아이스팩을 고객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거나 신선식품을 배송할 때 활용한다.

지난해 3만 5000개, 올해는 7만여 개를 수거해 대형유통센터, 물류업체, 축산업체 등에 배부했다.

지난 7월에는 홈플러스 수원지점 5개소와 ‘아이스팩 재활용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