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버스 취약지역 이동권 제한 지자체가 직접 푼다
도심 버스 취약지역 이동권 제한 지자체가 직접 푼다
  • 지용진
  • 승인 2020.11.0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IN이슈=지용진] 안산시의 ‘도심 순환버스’ 도입과 함께 화성시의 ‘버스 공영제’ 시행으로 버스회사의 입맛에 맞춰 짜여졌던 버스 노선 등 시민의 이동권에 제약을 뒀던 폐단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안산시는 2일 ‘도심 순환버스’를 도입해 74만 ‘안산시민의 발’인 시내버스를 시민 중심으로 ‘확’ 개편한다고 밝혔다.

버스업체 중심으로 편성돼 먼 거리를 돌아가는 탓에 시민들로부터 불만을 받아왔던 버스노선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시 전역의 역세권화’를 실현할 것으로 전망된다.

화성시는 3일부터 수도권 최초로 시가 직접 운영하는 ‘버스 공영제’를 시행하면서 대중교통 정책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 2월 화성도시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공영버스 차량 도입과 차고지 구축, 운영인력 확보 등 버스 공영제 시행을 준비해왔다.

버스 공영제는 시가 산하 공기업을 통해 버스를 직접 운행하고 노선도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수익성에 밀려 하루 서너 대만이 오가던 대중교통 취약지역도 시민 요구에 맞춰 증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와 관련 2일 기자회견에서 “도심 순화버스 도입을 통해 40년 묵은 시내버스 노선을 시민 중심으로 확 바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서철모 화성시장도 2일 “버스 공영제는 도시와 농촌이 어우러진 우리 시민들의 발에 꼭 맞춘 수제화 같은 정책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면서도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최근 해양동·이동·선부동·원곡동 등을 중심으로 대규모 공동주택이 들어서는 등 도시환경이 급변하면서 버스 노선 개선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지면서 시는 ‘순환버스 도입’이라는 획기적인 ‘대수술’을 하게 됐다.

화성시는 지난 8월 시내버스 30대, 마을버스 15대를 운행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자로 면허를 취득했으며 기존 여객·운송업체가 반납한 23개 노선과 신설 노선 5개, 총 28개 노선을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3일부터 향남~수원 기산동~영천동 2개 신설 노선을 시작으로 내년 1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28개 노선 총 45대의 공영버스를 운행할 방침이다.

이들 안산시와 화성시의 ‘도심 순환버스’ 도입과 ‘버스 공영제’가 버스 운전종사자들의 근무환경 대폭 개선과 서비스 질 향상과 교통사고 위험율도 낮출 수 있는 기대도 품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