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 19 피해지원 대폭 확대 ‘안산형 제2차 생활안정지원금’ 추가 지원
안산시, 코로나 19 피해지원 대폭 확대 ‘안산형 제2차 생활안정지원금’ 추가 지원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0.2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사업 등록업체 등 4개 분야 396명, 시내버스 42개 적자노선 등 모두 17억원 지원
▲ 안산시, 코로나 19 피해지원 대폭 확대 ‘안산형 제2차 생활안정지원금’ 추가 지원

[안산=광교신문] 안산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업종 종사자에게 지원 중인 ‘안산형 제2차 생활안정지원금’의 대상을 확대한다.

시는 기존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등 5개 분야 업종 종사자 4천496명에게 24억1천600만원을 지원한 데 이어 추가로 4개 분야 업종 종사자 396명와 시내버스 42개 노선에 대해 17억6천680만원을 지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된 지원대상은 관광사업 등록업체 100만원 다함께돌봄센터 종사자 30만원 화훼농가 50만원 초·중·고 방과 후 교사 50만원 시내버스 적자노선 15억 등으로 모두 17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추가 지급은 당초 지원하기로 선정한 일부 업종이 정부지원 대상에 포함돼 시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늘어난 긴급대응 예비비를 활용해 마련됐다.

추가 지원대상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사업 등록업체와 이용 아동 감소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다함께 돌봄센터 종사자가 포함됐다.

아울러 졸업식·입학식 및 각종 행사 취소로 매출이 크게 떨어진 화훼농가와 임시 휴교 등으로 사실상 실직상태에 놓여 생계 곤란에 처했으나 대체일자리 참여 등으로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정부 2차 고용안정지원금 지원 제외된 초·중·고 방과 후 교사도 이번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시내버스 적자노선의 경우 코로나19로 대중교통 이용자가 현격히 줄어 감차 운행 등 어려움을 겪는 종사자를 돕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시는 추석연휴 전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보육시설 지역아동센터·그룹홈 종사자 직업재활시설 종사자 예술인 등에게 모두 24억1천600만원을 1차로 우선 지급한 바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업체 종사자에게 긴급히 지원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며 “이번 지원금 지급이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피해업종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