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안성형 그린뉴딜’ 언론 브리핑 가져
안성시, ‘안성형 그린뉴딜’ 언론 브리핑 가져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0.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탄소 친환경 경제 전환, 일자리 5,700개 확보 목표

[안성=광교신문] 이상 기후 확산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전세계적인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안성시에서 ‘안성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안성시는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등 시 관계자와 안성시 출입기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형 그린뉴딜’을 주제로 언론 브리핑을 개최했다.

이상 기후 확산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전세계적인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안성시에서 ‘안성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이상 기후 확산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전세계적인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안성시에서 ‘안성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안성형 그린뉴딜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량을 12%를 줄이고 다양한 환경 사업을 통해 일자리 5,700여 개를 창출하는 것이 핵심 목표이다.

이를 위해 5대 분야, 85개 세부 사업에 2025년까지 약 7,11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 공공 건축물 10% 그린 리모델링 개선 친환경차 보급률 5% 확대 노후경유차 66% 저공해화 추진 노후건설기계 전면 저공해화 추진 도시림 면적율 6% 확대 공공부분 친환경에너지 전력 생산량 32MW 확대 등이 추진된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앞으로 모든 사업 추진 시, 기후변화 위기와 온실가스 저감을 먼저 고려하도록 기후예산제를 도입해, 정책 접근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사회로의 진입을 목표로 부시장을 총괄로 안성시 시민참여위원회, 기후위기비상행동 등 시민단체를 자문으로 한 ‘안성형 그린뉴딜 TF팀’을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탄소중립이란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이 같아, 순배출량이 ‘제로’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린 뉴딜에 대한 교육과 홍보도 함께 진행된다.

초등학생과 일반인 대상 교육은 물론, 찾아가는 기업체 환경 교육을 통해, 온실 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업체의 행동 요령에 대해 교육한다.

안성시는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등 시 관계자와 안성시 출입기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형 그린뉴딜’을 주제로 언론 브리핑을 개최했다.
안성시는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보라 안성시장 등 시 관계자와 안성시 출입기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형 그린뉴딜’을 주제로 언론 브리핑을 개최했다.

 

이밖에 사업 추진에 대해 평가하고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수행 부서의 관심도를 높이고 5년 주기로 종합계획을 재수립해, 정부정책과 보조를 맞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당장 안성시는 11월 말 환경부의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을 신청할 예정으로 선정될 경우, 2022년까지 지역맞춤형 기후환경 개선사업인 ‘안성형 스마트 그린도시’를 조성한다는 포부이다.

김보라 시장은 “하나뿐인 지구의 기후변화 대응은 선택이 아닌 의무”며 “안성형 그린뉴딜을 통해 온실가스는 줄이고 일자리는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