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차 접수 시작
16일부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차 접수 시작
  • 지용진
  • 승인 2020.10.1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피해업종 등 100만~200만원, 26일부터 오프라인 접수…11월6일 마감
▲ 16일부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차 접수 시작
[수원=광교신문] 오는 16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정부의 새희망자금 2차 접수가 시작된다.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의 집합금지명령과 영업 제한에 동참했던 수원시 내 소상공인은 물론 올해 매출이 감소한 연 4억원 미만의 일반 소상공인이 100만~2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수원시에 등록된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영업 제한 등 특별피해업종은 9월 기준으로 총 2만3537개소로 파악된다.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유흥주점, 단란주점, 뷔페, 콜라텍,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PC방, 노래연습장, 실내집단운동, 대형학원 등이 2076개소다.

또 지난 8월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집합금지 조치에 따른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직업훈련기관, 실내체육시설 등 3982개소와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 영업제한업종 1만7479개소도 포함된다.

이 중 중소기업기본법에 규정된 업종별 규모 기준에 따라 소상공인으로 판단되면 일반업종은 100만원, 영업제한업종은 150만원, 집합금지업종은 2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 소상공인은 오는 16일부터 ‘www.새희망자금.kr’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직접 접수할 수 있으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심사 후 지급하게 된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은 26일부터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44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안내 및 자료입력 등을 도와줄 공무원과 단기인력을 파견해 접수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11월6일 접수를 마감하는 만큼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소상공인은 기한을 유의해야 한다.

지급은 10월19일부터 11월20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