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초호화 캐스팅으로 안성 무대에 오른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초호화 캐스팅으로 안성 무대에 오른다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0.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재, 신구, 박소담, 권유리 등 완벽한 캐스팅
▲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초호화 캐스팅으로 안성 무대에 오른다

[안성=광교신문] 탄탄한 스토리와 최고의 배우들이 선보이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공연이 오는 16일과 17일 안성맞춤아트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한국 초연 당시 유료점유율 92% 기록, 누적관객 3만명을 돌파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방칼베락의 작품으로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이번 공연에서 까칠한 할배 '앙리'역은 대한민국 대표배우 이순재와 신구가 맡았으며 방황하는 청춘 '콘스탄스' 역으로 영화 기생충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박소담과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권유리가 출연한다.

연극 티켓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안성 시민 인증회원’에게만 판매되며 객석 띄어 앉기를 시행해 대공연장 1층 객석의 50% 이하인 219석 판매로 입장객 수를 제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