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추석 맞아 취약계층 돕는 온정 이어져
용인시, 추석 맞아 취약계층 돕는 온정 이어져
  • 지용진
  • 승인 2020.09.2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동·유림동·구성동·마북동 민간단체 등서
▲ 한부모가정에 쌀 전달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24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관내 곳곳에서 취약계층을 돕는 나눔활동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인구 동부동 주민자치위원회는 관내 복지사각지대 7가구를 방문해 쌀10kg 과 김 1세트씩을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명절 선물 등을 전달해왔다.

유림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도 추석을 앞두고 조손가정 청소년 4명에게 장학금 50만원과 라면과 햄 세트 등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한 물품은 고림동 주민 박희란씨가 후원한 것이다.

협의체는 앞선 22일 저소득 한부모가정 100가구에 쌀 10kg짜리 2포대씩을 전달하고 홀로어르신 60가구엔 마스크 10장씩을 배부했다.

쌀은 유방동 주민 김기원씨가 후원했다.

또 기흥구 구성동에선 구성라이온스클럽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라면 40박스를 기탁했다.

구성라이온스클럽은 이날 마북동 행정복지센터에도 라면 40박스를 전달했다.

이들은 지속적으로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성금·품 후원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